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병원소개

인간중심의 고려대학교 병원

  • 소개
  • 병원둘러보기
  • 찾아오시는길
  • 나눔과봉사
  • 병원소식
    • 공지사항
    • 병원소식
    • 강좌안내
    • 채용정보
    • 언론보도
    • 입찰공고
    • 간행물
    • 이메일건강정보
  • 병원대표전화 : 1577-0083

병원소식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에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에 공유하기
  • URL 복사
  • 메뉴 더보기
  • HOME
  • 병원소개
  • 병원소개
  • 병원소식
확대 축소
병원소식 목록 내용보기
등록일 2018-09-10 조회수 467
제목 유철웅 교수팀, 국내최초로 수술 후 발생한 승모판협착증에 경피적판막치환술 성공

 

유철웅 교수팀국내최초로 수술 후 발생한

승모판협착증에 경피적판막치환술 성공

 

심장판막질환의 경피적 시술 적응증 확대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새 생명 전할 것으로 기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유철웅 교수팀(정한샘 교수주형준 교수심재민 교수박성미 교수유철웅 교수)이 국내 최초로 수술후 발생한 승모판 협착증 환자 에게 수술 없이 판막이식에 성공했다.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이 국내에서 이뤄진 적이 있지만 모두 승모판 역류증 환자가 대상이었고 승모판 협착증 환자를 대상으로 시술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이번 시술의 성공으로 대동맥 판막 협착증 뿐만 아니라 대동맥 판막 역류증승모판막 역류증승모판막 협착증 모두에 경피적 시술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TMVI 또는 TMVR)이란가느다란 도관을 이용해 대퇴정맥을 통해 심장의 우심방으로 접근하고 심방중격에 인공적인 구멍을 뚫어 이를 통해 인공 판막을 진행시켜 승모판에 넣는 시술로매우 복잡하고 정교한 시술 기법이 필요해 세계에서도 극히 드물며 국내에서는 아직 도입단계인 최신치료법이다아직까지 국내에서는 두 예가 성공했을 뿐이며 그 중 한 예가 유철웅 교수팀에 의한 것 이었고 모두 수술적 승모판막 치환술을 받은 환자에서 발생한 승모판막 역류증에 대한 치료였다.

 

경피적 판막 치환시술은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를 대상으로 널리 쓰이는 치료법이지만승모판막 질환 같은 경우에는 매우 제한적인 경우에만 시술이 가능하다특히 승모판막 협착증은 승모판막 역류증에 비해 시술하기가 더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승모판 판막이식은 현재까지는 가슴을 여는 수술적 치료가 표준치료다그러나 고위험환자가 판막에 기능이상이 발생했을 때는 손을 쓸 수 없는 경우가 많다수술 위험도를 측정하는 STS점수(수술후 30일내 사망가능성)가 8%이상이면 고위험으로 분류하며 이 경우 수술적 부담이 매우 크다.

 

이번 시술을 통해 새 생명을 얻은 환자는 81세 고령으로, 2010년 중증 승모판 협착증으로 인해 승모판막 치환수술을 받았다하지만 수술 후에도 승모판 협착증이 진행돼 결국 중증 승모판 협착증에 폐고혈압까지 동반됐다. 2017년 경피적 승모 판막 풍선확장술을 받았으나 이후에도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호흡곤란이 진행되었고숨이 차서 도저히 잠을 잘 수 없을 정도에 이르렀고 전신쇠약으로 컨디션은 날이 갈수록 안 좋아졌다.

 

약물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손을 쓰지 않으면 곧 생명을 잃을 수 있지만환자의 저조한 컨디션기존 개흉수술 경험고령 등으로 위험요소들이 복합되어있어 재수술도 위험한 상황이었다.

 

유 교수팀은 마지막 희망으로국내에서 단 한 번도 시도되지 못한 승모판막 협착증에 대한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을 통해 인공판막을 삽입하기로 결정했다시술은 성공적으로 진행됐고환자의 승모판막 협착증은 완전히 교정되어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유철웅 교수는 "경피적 판막 치환술은 개흉수술로 인한 여러 합병증을 줄일 수 있 을 뿐 아니라 환자의 회복 및 일상생활로의 복귀도 훨씬 빠르고 병원 입원기간 단 축과 추후 재발 시 재시술이 용이하다며 "앞으로 적응증을 넓혀 수술위험도가 높아 생명을 끈을 놓아야만 하는 많은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술을 받은 환자는 "수술을 할 수 없다는 말에 더 이상 희망이 없다고 생각했었다", "숨이 차서 죽고 싶다는 생각까지 했었는데시술 후 곧 활동이 가능해질 만큼 건강을 되찾았다며 기쁨을 표했다.

 

 

한편유철웅 교수팀은 이번 시술 뿐 아니라카바 수술 후 발생한 중증 대동맥판 막 역류증에 대한 경피적 대동맥 판막치환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하고 중증 승모판 막 역류증에 대한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을 국내 두 번째로 성공했으며국내 최초로 중증 승모판막 협착증에 대한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을 성공하는 등 경피적 판막치환술에서 독보적인 행보를 보이며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다.

첨부파일
  • 진료과 / 센터 / 진료지원부서
  • 패밀리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