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의학정보

의학발전을 선도하는 고려대학교 병원

  • 건강정보
    • 질병정보
    • 스페셜건강정보
  • 검사정보
  • 첨단장비소개
  • 복약정보
  • 영양정보
  • 의학칼럼
  • 자가진단
  • 건강TV
  • 병원대표전화 : 1577-0083

스페셜 건강정보

  • HOME
  • 의학정보
  • 건강정보
  • 스페셜건강정보
확대 축소
스페셜 건강정보 상세 내용보기
등록일 2010.11.08
제목 키 작고 뚱뚱한 우리 아이, 걱정마세요!

 

키 작고 뚱뚱한 우리 아이, 걱정마세요!

 

최근 급증하는 소아비만, 당뇨질환을 비롯해 키성장까지 원스톱진료

제때 치료하지 않을 경우 평생 질환으로 이어져

 

 

키가 작다면 호르몬 치료 병행

 

아이들이 키가 크기 위해선 골고루 먹는 영양섭취가 가장 중요하다. 특히 단백질이 풍부한 살코기, 콩, 두부, 우유 등과 같은 음식을 충분히 섭취한다. 이와 함께 거르기 쉬운 아침식사를 꼭 챙겨 먹는 것이 필요하고, 이와 함께 규칙적이고 지속적인 운동을 주 5회 이상 실시 하는 것이 좋다. 운동중에서도 골격과 근육발달을 위한 전신운동 즉, 줄넘기, 수영, 스트레칭 체조와 농구와 같은 구기운동이 좋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도 키를 키우는데 도움이 된다. 키를 키우는 성장호르몬이 수면 1-2시간 후 많이 분비되므로 너무 늦게 자지 않고 하루에 최소 8시간 이상 깊은 수면이 될 수 있도록 숙면을 취해야 한다. 성장체조도 키를 키우는데 도움이 된다. 만약 키가 비정상적으로 작은 경우는 성장호르몬제 투여를 고려해 볼 수 있는데, 성장호르몬 투여는 성장호르몬 결핍증이나 터너증후군과 같이 효과가 입증된 경우는 물론 가족성 저신장 아동도 지나치게 또래에 비하여 키가 작은 경우에는 되도록 이른 나이에 지속적으로 투여하면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시중에 키를 크게 한다는 각종 약품들과 보조식품들이 판매되고 있지만, 효과가 검증이 되어있지 않고 다른 부작용을 초래할 수도 있으므로 피해야만 한다.

 

어른 같은 아이 혹시 성조숙증?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가 또래의 아이들보다 키와 체중이 크면 막연히 좋아한다. 하지만 아이의 발육이 빠르다고 해서 성장이 완료된 후에도 큰 키를 갖게 될 거라는 믿음을 가지는 것은 금물. 충분히 성장하기 위해서는 성호르몬이 적당히 분비돼야 하지만 ‘성조숙증’으로 성 호르몬 분비가 많아져 여아는 너무 이른 나이에 초경을 경험하게 되고 또한 성장판이 너무 일찍 닫혀 초등학교 4-5학년 정도 되면 성장이 멈추는 경우가 있다. ‘성조숙증’은 이른 나이에 성호르몬 분비가 지나치게 많이 분비되어, 남아는 9살 이전 고환이 커지고, 여아는 8살 이전에 유방이 커지는 증상을 보 인다. 성 조숙증은 여아가 90% 이상을 차지하고 젖가슴이 발달하는 신체변화가 뚜렷해 남아의 성조숙증 보다는 발견하기 쉽다. 이기형 교수는 “초등학교 1학년의 경우 평균 신장은 남아 120cm, 여아 119cm인데, 부모의 키가 평균치 이하인데도 불구하고 자신의 아이의 키가 또래 보다 7~8cm 이상 너무 크다면 성조숙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치료는 성선자극호르몬 분비를 억제하여 사춘기발달과 성장 속도를 나이에 맞도록 조절하는 호르몬 제제를 1달에 한번 주사하여 성장판이 일찍 닫히는 것을 막아야 한다.

 

소아비만 성인병의 단초

 

소아청소년 비만은 성인 비만과 달리 지방세포 숫자가 증가하고, 일단 늘어나면 잘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성인 비만으로 쉽게 이어진다. 또, 고지혈증, 지방간, 당뇨, 고혈압과 같은 각종 성인 합병증도 일찍 생기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아이들의 허리둘레가 또래 아이들보다 많이 나간다면 성인이 됐을 때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최대 30배까지 증가한다. 이와같은 소아비만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바꿔야만 한다. 비만인 아이들은 보통 또래들보다 음식을 빨리 먹는 버릇이 있기 때문에 천천히 먹도록 지도해야 한다. 빨리 먹으면 포만감을 느끼지 못해 더 많은 음식을 섭취할 수밖에 없다. 또 키를 자라게 하는 우유도 하루에 500cc이상 마시는 것은 비만의 악화요인이 되기 때문에 조절해야 한다. 식사습관과 함께 끊임없이 움직이게 해야 한다. 비만한 아이들의 운동법은 심하고 격렬하게 하는 것보다 꾸준하고 지속적인 것이 좋다. 적당히 땀이 날 정도로 하루에 30분씩, 일주일에 4~5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확한 비만도를 측정하고 혈액검사와 복부 초음파를 통해 성인병 유무도 확인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도 중요하다.

 

문의 | 고려대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02)920-5650

도움말 | 소아청소년과 이기형 교수

관련질병 비만 , 성장 호르몬 결핍 , 성조숙증
관련진료과 소아청소년과
관련의료진 이기형

Quick 메뉴

  • 진료시간표
  • 의료진 찾기
  • 진료예약
  • 전화번호 찾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 소리
  • 진료예약센터 - 1577-0083
  • 진료과 / 센터 / 진료지원부서
  • 패밀리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