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정보

  • 현재 페이지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트위터에 공유하기
  • 현재 페이지 미투데이에 공유하기
  • URL 복사
  • 메뉴 더보기
질병정보 상세 내용보기
가을 건강정보

 

가을 건강정보

 

성묘나 산행에서의 안전사고

 

  • 풀독
    가장 흔한 게 접촉성 피부질환과 같은 급성 알레르기입니다. 성묘나 산행을 하다 보면 여러종류의 나뭇가지나 식물에 노출되기 쉽습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피부가 가렵고 붉어지며 물집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른바 ''풀독''이 옮은 것입니다. 옻나무가 대표적인 예로 나무의 체액에 인체가 노출되면 발생합니다. 성묘시에는 피부가 이런 식물에 노출되지 않도록 긴 옷을 입어 보호해야 합니다.

 


  • 동면준비를 위해 먹이사냥에 혈안이 된 뱀이나 벌도 성묘길 뜻밖에 낭패를 보기 쉬운 복병들입니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간단한 응급처치법 정도는 미리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흥분하지 말고 절대안정을 취한 상태에서 상처부위는 될 수 있으면 건드리지 말고 심장보다 낮게 자세를 유지한 뒤 빨리 병원으로 후송해 항독소주사를 맞혀야 합니다. 물린 부위를 칼로 베고 피를 빨거나 지혈대를 대는 전통적인 응급처치방식은 상처를 자극하고 환자의 흥분만 조장해 오히려 뱀독의 순환을 촉진시키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벌에 쏘일 경우 대개는 괜찮지만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쇼크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호흡이 답답하고 전신에 땀이 나며 맥박이 빨라지고 의식이 흐릿해지는 것이 대표적인 쇼크증상이므로 이땐 가능하면 빨리 병원을 찾아 아드레날린주사등 응급처치를 받아야 합니다. 벌에 쏘이지 않기 위해서는 예방이 최선이므로 산에 오를 때는 곤충을 유인하는 밝은 색의 옷이나 헤어 스프레이, 향수 등을 삼가고 또 먹다 남은 음식은 땅에 묻거나 꼭 덮어두어야 합니다.

 

환절기 건강관리

  

가을에 감기가 기승을 부리는 것은 체력소모가 많은 여름철에 맞게 열생산 억제체제로 변신한 인체가 원래대로 복귀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려 자연의 변화에 미처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9-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병은 감기. 신체면역기능이 떨어져 감기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기 때문입니다. 감기중 흔한 것은 라이노바이러스가 옮기는 콧물감기로 증상이 비교적 경미한 편입니다. 하지만 콕사키바이러스나 에코바이러스에 의해 유발되는 몸살감기는 적지 않은 고통을 안겨줍니다. 고열에 온몸이 빠개질 듯 아픈데다 입안이 허는 구내염을 앓을 수 있고 고령 환자의 경우 늑막 염증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다행히 저항력이 좋아 가볍게 넘긴다면 문제가 될게 없지만 신체저항력이 떨어져 있다면 큰 병이 되기 쉽습니다. 노인은 몸살감기에 걸리면 늑막염으로 이어지기도 하며 만성기관지염이나 천식을 앓고 있는 노인은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